콘텐츠바로가기

이상우, 윤종신 니트베스트 누가 더 잘어울릴까?

입력 2015-10-15 13:05:00 | 수정 2015-10-15 13:05:00
글자축소 글자확대
KBS2’ 엄마를 부탁해의 이상우와 MBC 황금어장의 윤종신이 같은 니트베스트로 다른 느낌의 가을 남자코디를 선보였다.

지난 11일 방송된 KBS 드라마 ‘엄마를 부탁해’에서 이상우는 블랙 색상의 니트 베스트를 착용 해, 극 중 건축가 역과 걸맞는 스마트 하고 댄디한 이미지로 여심을 사로잡았다.

심플한 블랙 니트베스트와 셔츠의 매치로 블랙앤 화이트 스타일링을 보여주어 깔끔함을 부각시켰으며, 니트소재로 부드러운 남자의 모습까지 느껴진다.

이상우가 극중에서 선보인 니트 베스트 스타일링은 평소 ‘바른남자'의 이상우 본연의 이미지도 잘 살려 준 스타일링이다.

반면 MBC황금어장에서 윤종신은 이상우와 같은 니트베스트를 활용해 포멀한 느낌의 세련된 비니지스 캐주얼룩을 선보였다.

멜란지 컬러를 선택한 윤종신은 니트베스트와 함께 네이비 컬러 타이로 포인트를 주어 세련된 느낌을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