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부산 실종 10대 여성 나흘 만에 발견…쓰러져 있던 곳이?

입력 2015-10-15 14:07:38 | 수정 2015-10-15 14:07:38
글자축소 글자확대
부산 실종 부산 서면 실종 / 사진=온라인 커뮤니티기사 이미지 보기

부산 실종 부산 서면 실종 /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부산 실종 여성

부산 서면에서 실종된 10대 여성이 나흘 만에 발견됐다.

경찰은 15일 오전 11시 30분경 부산 부산진구의 한 빌딩 12층 간이옥상을 수색 중 쓰러져 있던 박모(19)양을 찾았다.

발견 당시 박양은 머리를 크게 다친 상태였으며, 의식은 있었지만 말은 하지 못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박양은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은 박양이 실종 당일 이 건물 14층 옥상에서 12층 바닥으로 뛰어내린 것으로 추정하고 조사 중이다.

한편 박양은 지난 11일 오후 부산 서면의 한 음식점에서 술에 취한 채로 남자친구의 전화를 받으러 나갔다가 실종돼 수사를 벌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