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영애, 100억대 최고급 주택 거주? 실제 투자한 비용은…

입력 2015-10-15 16:36:43 | 수정 2015-10-15 16:36:43
글자축소 글자확대
이영애 / 사진 = 변성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이영애 / 사진 = 변성현 기자


배우 이영애가 사는 주택의 가격이 공개됐다.

13일 TV조선 '솔깃한 연예토크 호박씨'에서는 스타들의 전원생활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방송에서 최정아 기자는 “이영애의 집이 100억대 최고급 주택이라는 기사가 난 적이 있는데, 실은 정말 최소의 비용으로 지은 집이라고 하더라. 보통 상류층은 큰돈을 들여 궁전 같은 집을 짓는데, 이영애는 지을 때 ‘전원주택 중에서도 가장 저렴하게 지어달라’고 주문을 넣었다더라”라고 밝혔다.

이에 백현주 기자는 “이영애의 전원생활 초기에 한 방송사에서 주민의 인터뷰를 했는데, 그가 ‘이영애의 집 크기는 약 180평 정도 되고, 경비원에 쌍둥이 보모가 있고, 직원만 약 20명 정도 된다. 때문에 이들의 출퇴근용 통근버스까지 운행된다’고 했다. 그래서 낭설이 생겼다”고 설명했다.

이어 "부동산 전문가에게 물어보니 현재 시세가 28억 정도라더라"라고 말했다.

또 최정아 기자는 "이영애 남편이 한 매체를 통해 토지 매입비 약 4억 원, 건물 공사비 약 5억 원이라고 반박했었다"고 전했다.

그러자 김구라는 "현재 시세가 28억 원인데 실제로는 이 정도 가격에 안 나갈거다"라고 대략 집값을 언급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