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라디오스타' 이민호, 김유정에 "스무살 되면 결혼…그새 마음 변해 서운해"

입력 2015-10-15 17:55:52 | 수정 2015-10-15 17:55:52
글자축소 글자확대
'라디오스타' 이민호 /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라디오스타' 이민호 /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라디오스타’ 이민호 김유정

배우 이민호가 김유정에게 서운한 마음을 드러냈다.

14일 밤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서는 왕족은 아니지만 왕실과 밀접한 관계가 있는 황재근, 빅토리아, 이민호, 김희정이 출연해 ‘왕실특집’이 진행됐다.

이날 방송에서 이민호는 과거 MBC ‘해를 품은달’에 함께 출연한 배우 김유정을 언급하며 “네가 스무 살 되면 프러포즈 하겠다”는 말을 한 적이 있다고 고백했다.

이어 이민호는 당시 초등학생이었던 김유정과 함께 연기할 일이 많아 장난처럼 건넨 말이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김유정은 같이 연기하고 싶은 배우로 이민호의 동갑내기 친구 유승호를 꼽았다.

이에 이민호는 “유정이가 스무 살이 3년 남았는데 그새 마음이 변해서 서운했다”며 “300일 사귄 남자친구도 있다고 하고, 내 동생 다 컸네”고 서운한 마음을 내비쳐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이민호는 동명이인 배우 이민호에 대해 “실제로 본 적이 없다. 한번 꼭 뵙고싶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