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그녀는 예뻤다' 황정음을 통한 박서준·최시원의 성장기

입력 2015-10-16 11:22:43 | 수정 2015-10-16 11:23:49
글자축소 글자확대
'그녀는 예뻤다' 황정음을 통한 박서준·최시원의 성장기

황정음 /그녀는 예뻤다기사 이미지 보기

황정음 /그녀는 예뻤다


황정음 '그녀는 예뻤다'

예뻐진 황정음은 더이상 두려울 것이 없다.

황정음은 지난 15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그녀는 예뻤다' 9회에서 최시원뿐 아니라 박서준에게도 결국 사랑을 받았다.

황정음이 밝은 성격과 타인에게 배려하는 따뜻한 마음씨에 이어, 빛나는 책임감으로 ‘두 남자’의 마음을 사로잡으며 16.7%(닐슨코리아, 전국기준)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황정음 /'그녀는 예뻤다'기사 이미지 보기

황정음 /'그녀는 예뻤다'


이날 방송에서 김혜진(황정음 분)은 취재를 위해 홀로 파주를 가게 된 상황에서, 비슷하게 생긴 차 키(key)때문에 고장 난 차를 몰고 가버렸다.

뒤늦게 이 사실을 안 지성준(박서준 분)은 비 오는 날의 ‘트라우마’까지 잊어버린 채 단숨에 혜진에게 달려갔고, 혜진의 무사한 모습을 보자마자 포옹하며 자신의 마음을 확인했다.

앞서, “좋아합니다 내가. 김혜진씨, 좋아한다구요 내가”라며 자신의 마음을 고백한 김신혁(최시원 분) 역시, 비바람을 뚫고 혜진에게 달려갔다.

황정음은 부족한 스펙과 평범한 외모지만, 에너지 넘치는 밝은 성격과 배려 그리고 빛나는 책임감으로 ‘두 남자’의 사랑을 받았다. 또한, 황정음은 ‘김혜진’ 캐릭터를 만들어가는데 있어서, 과장된 상황에서도 캐릭터를 설득력 있게 그려내며 시청자들의 공감을 이끌었다.

'그녀는 예뻤다'는 매주 수,목 밤 10시에 밤송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