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박기량, 장성우 사과문에 신중한 대응 "소송 변화없다"

입력 2015-10-17 10:06:50 | 수정 2015-10-17 10:06:50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장성우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장성우



박기량 측이 장성우의 사과문에 신중한 반응을 보였다.

장성우는 16일 오후 KT구단 보도자료를 통해 자신이 언급한 사람들에 대한 사과문을 발표했다. 특히 실명으로 거론된 강민호, 박기량에 대한 직접적인 사과도 포함됐다.

현재 박기량은 장성우의 전 여자친구가 SNS에 올린 글로 인해 심각한 명예훼손을 당했다고 판단하고, 지난 13일 법률대리인을 통해 고소한 상태다. 고소 대상은 장성우와 장성우의 전 여자친구까지 2명이다.

장성우의 소속팀인 KT 구단 측은 장성우가 사회적인 물의를 일으켰기 때문에 구단 자체 징계의 필요성을 인정하면서도, 고소 문제가 얽혀있기 때문에 어느정도 해결이 된 이후에 방침을 결정하겠다는 입장이다.

한편 박기량 측은 장성우의 사과문에 대해"언론 보도를 통해서 장성우의 사과문은 봤다. 일단지금은 드릴 말씀이 없고, 아직 소송과 관련해서는 변화된 부분이 없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