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박기량 '장성우 사과문'에 대한 심경고백 "선처는 없다"

입력 2015-10-17 14:12:59 | 수정 2015-10-17 14:12:59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장성우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장성우



장성우 사과문에 대한 박기량의 솔직한 심경이 공개됐다.

장성우는 16일 오후 KT구단을 통해 사과문을 발표했다. 장성우가 직접 쓴 사과문에는 최근 전 여자친구가 SNS에 게시한 글에 대한 사과가 담겨 있었다.

장성우는 사과문에서 야구계 인사를 포함해 박기량 치어리더에게도 사과의 뜻을 전했다. 이어 장성우는 "피해 입고 고통 받으신 많은 분들께 죄송한 마음이 너무 커 어찌할 바를 몰라 감히 공개적으로 사과하고 용서를 빌고 찾아뵙고 사죄의 행동을 할 수 있는 상태가 못 되었습니다. 죄송합니다"라고 거듭 사과의 뜻을 전했다.

특히 "박기량 씨에게 제가 무슨 변명과 어떤 식의 용서를 구해도 박기량 씨가 받은 고통과 피해가 일순간 사라지지 않으리라 생각하지만 그래도 제일 먼저 박기량 씨에게 용서를 비는 게 최소한의 도리라 생각됩니다. 죄송합니다"고 말했다.

한편 박기량은 한 매체와 인터뷰를 통해 "용서를 하고싶지도, 해서도 안되는 상황"이라며 장성우 사과문에 대한 단호한 입장을 드러냈다.

이어 박기량은 "허무맹랑한 내용에 여성으로서 수치스럽지만, 이것은 나만의 문제가 아니다. 야구장에는 치어리더와 리포터, 배트걸 등 수많은 '여성 노동자'들이 있다. 모두들 야구를 사랑하며 가슴속에 '야구인'이라는 단어를 품고 사는 사람들이다. 나 혼자 용서를 해버리면, 그들 전체에 대한 그릇된 인식 만들 수 있다"고 말했다.

또한 "법적 절차를 거쳐 선처없이 단호하게 대응할 생각이다"라며 기존 입장을 고수해 눈길을 끌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