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박기량, "장성우 용서할 생각 없는 이유는…"

입력 2015-10-17 15:38:05 | 수정 2015-10-17 15:38:05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박기량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박기량



박기량이 장성우 사과문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KT 소속 장성우는 16일 오후 구단을 통해 사과문을 발표했다. 장성우가 직접 쓴 사과문에는 최근 전 여자친구가 SNS에 게시한 글에 대한 사과가 담겨 있었다.

장성우는 사과문에서 박기량 치어리더에게 사과의 뜻을 전했다. 장성우는 "피해 입고 고통 받으신 많은 분들께 죄송한 마음이 너무 커 어찌할 바를 몰라 감히 공개적으로 사과하고 용서를 빌고 찾아뵙고 사죄의 행동을 할 수 있는 상태가 못 되었습니다. 죄송합니다"라고 거듭 사과의 뜻을 전했다.

특히 "박기량 씨에게 제가 무슨 변명과 어떤 식의 용서를 구해도 박기량 씨가 받은 고통과 피해가 일순간 사라지지 않으리라 생각하지만 그래도 제일 먼저 박기량 씨에게 용서를 비는 게 최소한의 도리라 생각됩니다. 죄송합니다"고 말했다.

한편 박기량은 한 매체와 인터뷰를 통해 "용서를 하고싶지도, 해서도 안되는 상황"이라며 장성우 사과문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이어 박기량은 "허무맹랑한 내용에 여성으로서 수치스럽지만, 이것은 나만의 문제가 아니다. 야구장에는 치어리더와 리포터, 배트걸 등 수많은 '여성 노동자'들이 있다. 모두들 야구를 사랑하며 가슴속에 '야구인'이라는 단어를 품고 사는 사람들이다. 나 혼자 용서를 해버리면, 그들 전체에 대한 그릇된 인식 만들 수 있다"고 말했다.

또한 "법적 절차를 거쳐 선처없이 단호하게 대응할 생각이다"라며 기존 입장을 고수해 눈길을 끌었다.

박기량의 입장표명에 누리꾼들은 "박기량 용기 있네요" "박기량 대단하다" "박기량 응원합니다" "박기량 멋있다" "박기량 용서하시면 안됩니다" "박기량 봐주면 안될듯" "박기량 끝까지 힘내시길"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