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제2롯데월드 폭파 협박전화 걸려와…경찰 "장난전화 가능성 커"

입력 2015-10-18 16:25:52 | 수정 2015-10-18 16:25:52
글자축소 글자확대
제2롯데월드

서울 송파구 잠실 제2롯데월드에 폭발물이 설치됐다는 신고전화가 접수됐다.

18일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44분께 경기 군포경찰서에 "오늘 오후 4시40분 제2롯데월드를 폭파하겠다"는 괴한의 협박전화가 걸려왔다.

신고자는 롯데월드몰에 폭발물 840kg을 설치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발신지 추적 결과 경기도 군포 지역에서 대포폰으로 발신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제2롯데월드 현장에 출동해 폭발물이 설치됐는지 등을 확인하고 있다.

경찰은 "장난전화일 개연성이 크다고 보고 대피 조치는 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한편, 롯데월드몰 측은 100여 명의 안전요원이 상주해 있으며, 24시간 종합방재실을 가동해 정기적인 훈련을 실시하고 비상사태에 대비한 훈련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