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복면가왕' 춘자, 이렇게 여성스럽고 예뻤나?…섹시 각선미에 더 깜짝

입력 2015-10-19 08:00:27 | 수정 2015-10-19 08:00:27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복면가왕' 춘자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복면가왕' 춘자


가수 춘자가 여성스럽고 예뻐진 미모로 돌아와 시선을 집중시키고 있다.

지난 18일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에서는 가왕 코스모스를 향한 새 8인의 복면 가수가 등장해 1라운드 듀엣곡 대결을 펼쳤다.

이날 방송에서 첫 번째로 이상은의 '언젠가는'를 선곡한 '이밤의 끝을 잡고(밤)'와 '흐린 가을 하늘에 편지를 써(편지)'가 대결을 펼쳤다.

두 사람의 승부는 '이밤의 끝을 잡고'가 58대 41로 편지를 누르고 2라운드에 진출했다.

탈락이 확정된 '흐린 가을 하늘에 편지를 써'는 객석과 판정단을 향해 목에 손을 긋는 동작을 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흐린 가을 하늘에 편지를 써(편지)'의 정체는 바로 춘자. 기 센 이미지의 가수 춘자가 섹시한 몸매와 여성스러운 분위기를 풍기며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관중들과 판정단은 춘자의 각선미와 몰라 보게 예뻐진 미모에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이날 춘자는 "작가님들도 제가 여성스러운 모습을 하고 있으니까 놀라드라"며 "여성스러운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어 기쁘다"고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