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복면가왕' 박지윤, 뻣뻣댄스에 몸개그까지…가면이 만들어준 용기?

입력 2015-10-19 08:29:02 | 수정 2015-10-19 08:29:02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복면가왕' 박지윤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복면가왕' 박지윤


`복면가왕` 박지윤이 뻣뻣댄스 등의 몸개그를 선보여 화제다.

지난 18일 방송한 MBC '일밤-복면가왕'에서는 '꼬마마법사 아브라카다브라'와 '내숭백단 호박씨'가 출연해 무대를 꾸몄다. 두 사람은 박효신의 '바보'를 선곡했다.

이날 판정단은 '내숭백단 호박씨'를 박지윤으로 추측했다.

'내숭백단 호박씨'는 아이돌 댄스배틀에서 서태지와 아이들의 춤은 완벽하게 소화했다. 하지만 소녀시대 `Gee`와 EXID `위아래` 춤에서 뻣뻣한 댄스를 선보여 웃음바다를 만들었다.

또 이날 호박씨는 "음파음파"라며 수영하는 모습을 보였고 기합과 함께 태권도 실력, 막춤과 개소리 성대모사까지 선보이며 모두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김정민은 "박지윤 씨는 '성인식'이라는 퍼포먼스를 했던 분인데 저렇게 뻣뻣할 수가 없다"고 말했다. 양상국 역시 "박지윤은 우리의 우상이다. 이런 분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판정단 결과는 '내숭백단 호박씨'가 '꼬마마법사 아브라카다브라'에게 패했고 '내숭백단 호박씨'는 장혜진의 '아름다운 날들'을 부르며 복면을 벗었다. 호박씨의 정체는 가수 박지윤이었다.

이날 박지윤은 "진짜 처음해 본 것 같다. 가면을 쓰니깐 진짜 용기가 나네요"라고 소감을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