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가수 이은하 "父 빚보증, 31살 때 전재산 잃어" 충격 고백

입력 2015-10-19 13:18:56 | 수정 2015-10-19 13:18:56
글자축소 글자확대
이은하 / 사진 = JTBC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이은하 / 사진 = JTBC 방송 캡처


가수 이은하가 힘들었던 과거를 고백했다.

18일 방송된 JTBC '힐링의 품격'에는 70~80년대 댄스 디바 이은하가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이은하는 90년대 활동을 멈춘 이유에 대해 "아버지가 보증을 잘못서서 집이 다 날아갔다. 31살 때 모든 게 다 날아갔다"고 털어놨다.

이어 "동생을 의지를 많이해서 힘을 합쳐서 다시 '탈출'이라는 앨범을 냈다"며 "그 때 서태지씨가 나오면서 음악계 판도가 많이 달라졌다. 그래서 잘 안됐다"고 말했다.

또 이은하는 "방송을 쉰 적은 없었다. 열심히 돈 갚으면서 방송활동을 했지만 신곡 활동을 못했다"며 "2002년도 12월 31일 이후로 모든 걸 청산하고 그 이후로 다시 열심히 벌었다"고 그동안의 사연을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