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조혜정, '상상고양이' 주연 발탁에 특혜 논란 "작품 보고 판단해 달라" 당당

입력 2015-10-19 11:53:41 | 수정 2015-10-19 16:53:28
글자축소 글자확대
조혜정, '상상고양이' 주연 발탁에 특혜 논란 "작품 보고 판단해 달라" 당당

조혜정 /스타N기사 이미지 보기

조혜정 /스타N


조혜정

'상상고양이'를 통해 유승호와 호흡을 맞추게 된 조혜정이 구설수에 올랐다. 주연급 발탁 시점이 너무 이르다는 것.

조혜정 측 관계자는 19일 한 매체를 통해 “조혜정의 드라마 출연에 아버지 조재현 씨와 관련된 악플을 확인했다”면서 “너무 한쪽에서만 바라보는 시선이 안타깝다”고 밝혔다.

이어 “연기를 보고 못하면 못한다고 질타하는 것은 당연하고 그래야 한다”면서 “아직 본격적으로 촬영이 들어가지도 않은 상황이니 작품을 보고 판단해 주셨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19일 MBC에브리원 측에 따르면 조혜정이 오는 11일 방송될 웹드라마 '상상고양이' 여주인공 오나우 역으로 낙점됐다.

'상상고양이'는 고양이와 인간의 동거를 다룬 동명의 인기 웹툰을 원작으로 한 국내 최초 고양이 소재 드라마. 유승우의 군 제대 후 첫 드라마 복귀작으로 관심을 모으고 있다.

조혜정이 연기할 여주인공 오나우는 어린 시절 자신의 전부였던 고양이를 잃어버린 후 고양이에 대한 그리움과 죄책감에 길고양이를 돌보는 사랑도 많고 상처도 많은 캐릭터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