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장윤주 "20살 때부터 고영욱이 대시해서 안 받았더니…" 폭탄 고백

입력 2015-10-20 15:39:00 | 수정 2015-10-20 16:33:26
글자축소 글자확대
장윤주 장윤주 / 비너스 화보기사 이미지 보기

장윤주 장윤주 / 비너스 화보


장윤주

모델 장윤주가 '힐링캠프'에 출연해 화제인 가운데 과거 발언이 눈길을 끌고 있다.

과거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에서 장윤주는 "스무살 초반부터 고영욱이 끊임없이 문자를 주고 연락을 했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내가 고영욱의 인사도 받지 않고 아는 척도 안 하자 고영욱이 '저도 사람입니다'라며 서운해했다"고 털어놨다.

이에 고영욱은 "단지 친하게 지내고 싶었던 것 뿐인데 장윤주가 날 무시해서 오기가 생겼었다. 여자로서 사귀고 싶었던 마음이 있던 건 아니다"라고 답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