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MC 김현욱, 예능끼 그동안 어떻게 참으셨어요?

입력 2015-10-21 03:01:00 | 수정 2015-10-21 03:01:00
글자축소 글자확대
지난 16일 '복면가왕'에 나와 출중한 예능감을 뽐낸 김현욱이 화제다.

김구라에게 정체가 바로 탄로났듯이 김현욱의 흥은 알만한 관계자는 다 아는 아나운서계 '회식의 신' 흥부자다.

프리랜서 선언 전 KBS에서는 '생생정보통', '체험 삶의 현장', '도전! 골든벨' 등 역사 깊은 간판 프로그램의 MC로서 안정적인 진행에 적당한 선을 유지하는 예능감을 뽐내며 아나테이너 시대의 시작을 열었으며 프리선언 이후 해박한 지식을 바탕으로 다양한 전문 프로그램의 MC를 맡았다.

안정적이고 뭐든 믿고 맡길수있는 진행으로 다양한 교양 프로그램에서 활약했지만 대중은 물론 관계자들 사이에도 그가 웃음을 주려할땐 과하다고 느껴지거나 맞지않는 옷을 입고 있다 등 그가 예능MC로는 너무 점잖다는 이미지 지울 수 없었다.

하지만 가면을 쓰고 편견을 벗어던진 김현욱은 날개를 단 듯 자신의 끼를 펼쳐보이며 십여년간의 방송활동 동안 깨지못한 자신의 한계를 깼다.

등장부터 중저음이나 맑고 청량한 음색의 고급스러운 목소리로 여심을 훔친 그는 여기서 멈추지 않고 폭발하는 예능감까지 뽐내며 판정단들과 관중들로 하여금 배꼽을 잡게 했다.

수줍게 탬버린을 잡곤 노래방 탬버린 강의를 하고, 씨스타의 'shake it'에 맞춰 털기춤은 물론 엉덩이를 흔들며 화끈한 춤실력을 선보이는가 하면 템버린 저글링까지 선보이며 끼를 분출했다.

전현무를 능가하는 저질댄스를 선보이며 다수의 판정단으로부터 개그맨이지 않겠냐는 평을 받았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