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흰 가운 벗어던진 배우 '주원'의 화보 대공개

입력 2015-10-21 09:43:00 | 수정 2015-10-21 09:43:00
글자축소 글자확대
당당한 싱글들을 위한 즐거운 패션 매거진 <싱글즈> 11월호에서 배우 주원의 화보를 공개했다.

드라마 <용팔이> 종영 후 10월 28일 개봉 예정인 영화 <그놈이다>를 통해 동생을 죽인 범인을 찾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장우 역으로 열연하였다.

영화 개봉을 앞둔 그는 “일단 시나리오가 재미있어야 해요. 그래야 이야기를 구성하는 캐릭터에 관심이 생기거든요.” 라고 답했다.

드라마 <용팔이>를 통해 얻은 것에 대해서는 “단연 태희 누나죠. 얼굴만 예쁜 게 아니라 성격까지 너무 예뻐요. 보면 볼수록 매력적인 사람이랄까요?” 라고 답하며 상대 배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극장을 나설 때나 작품을 보는 내내 행복한 기분을 즐길 수 있는 작품을 하고 싶어요.” 라며 이어 “새 영화에서의 변신이 인생에 터닝포인가 되어줄 것”이라고 말했다.

강렬한 연기 변신이 기대되는 주원의 인터뷰는 <싱글즈> 11월호와, 당당한 싱글들을 위한 즐거운 온라인 놀이터 <싱글즈> 홈페이지(www.thesingle.co.kr)에서 만날 수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