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그녀는 예뻤다' 황정음, 짹무룩 포착! 쪼그려 앉기+아련 표정

입력 2015-10-22 08:17:00 | 수정 2015-10-22 08:17:00
글자축소 글자확대
황정음의 아련한 모습이 포착되며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MBC 수목 미니시리즈 ‘그녀는 예뻤다’(조성희 극본/정대윤 연출/본팩토리 제작) 측은 21일, 시무룩한 표정으로 길바닥에 쪼그려 앉아있는 혜진(황정음 분)의 모습이 담긴 현장 스틸을 공개해 그 배경에 이목을 집중시킨다.



공개된 스틸 속 혜진은 늦은 밤, 버스 종점 한가운데 홀로 앉아 있는 모습. 흐트러진 매무새와 담요처럼 덮은 재킷, 바닥에 나뒹구는 가방과 혜진의 그렁그렁한 눈동자가 쓸쓸한 분위기를 자아내며 보는 이를 안타깝게 만든다.



한편 지난 9회 엔딩에서 혜진에게 교통사고가 난 것으로 오해한 성준(박서준 분)이 혜진을 향한 사랑을 깨달으며, 두 사람의 로맨스가 본격적으로 시작될 양상을 띈 바 있기에 공개된 스틸 속 홀로 남겨진 혜진의 아련한 모습이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더욱이 그동안 어떤 상황 속에서도 긍정적이고 씩씩한 모습을 잃지 않았던 혜진이기에, 그에게 무언가 커다란 사건이 일어났음을 암시하며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고조시킨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