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엔플라잉 김재현, 친누나 김재경 응원 언급 "조금 덜 까불라고 했다"

입력 2015-10-21 18:01:38 | 수정 2015-10-21 18:01:38
글자축소 글자확대
엔플라잉 김재현 / 사진=FNC 엔터테인먼트기사 이미지 보기

엔플라잉 김재현 / 사진=FNC 엔터테인먼트


엔플라잉 쇼케이스


밴드 엔플라잉의 멤버 김재현(21)이 친누나 레인보우 김재경에 대해 언급해 화제다.

엔플라잉은 21일 오후 서울 마포구 예스24 무브홀에서 첫 번째 싱글 ‘론리’(Lonely)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었다.

이날 김재현은 지난 5월 데뷔곡인 ‘기가막혀’에서 보여줬던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과 사뭇 다른 분위기 있는 남성의 모습을 보여주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그는 “‘론리’를 하면서도 계속 ‘기가 막혀’ 당시의 느낌이 났다”며 “이때부터 우린 가을소년이야 라는 생각을 하니 침착해지고 차분해진 것 같다”고 밝혔다.

이어 김재현은 친누나 김재경이 어떤 조언을 해줬냐는 질문에 “개인적으로 친누나가 해주는 말들이 기억에 많이 남는다”라고 입을 열었다.

김재현은 “조금 덜 까부는게 좋다고 했다. 항상 도와주는 것에 대해서 피드백 자체가 고맙다”고 말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한편 이번 첫 싱글에는 이별의 아픔을 노래한 타이틀곡 ‘론리’를 포함해 토라진 연인의 마음을 돌리기 위한 ‘노크 노크(Knock Knock)’, 음악적 자신감을 드러낸 ‘뻔뻔’까지 엔플라잉만의 독특한 매력이 담긴 3곡이 수록됐다.

엔플라잉의 새 싱글앨범 ‘론리’는 오는 22일 0시 각종 음원 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