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카이스트女' 김소정 "학력위조? 사실은…"

입력 2015-10-22 00:16:05 | 수정 2016-10-27 00:16:46
글자축소 글자확대
'카이스트女' 김소정 "학력위조? 사실은…"

김소정. '라디오스타'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김소정. '라디오스타' 캡처


김소정 '라디오스타' 출연

김소정이 항간에 떠도는 학력위조설에 대해 해명했다.

김소정은 21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이름보다 카이스트녀로 유명한 김소정"이라며 자신을 소개했다.

MC들 역시 김소정에 대해 "카이스트 출신으로 유명세를 탔으나 졸업장을 따러 간 사이 대중에게 잊혔다"며 "입시생의 마음으로 연예 활동 중"으로 소개했을 정도.

이날 방송은 이른바 김소정의 학력위조 의혹에 대해서도 조명했다. 김소정이 카이스트 '순혈'이 아니라는 것이다.

김소정은 "한국정보통신대학(ICU)에 다녔으나 학교가 카이스트와 통합돼 카이스트생이 됐다"며 "비평준화 고등학교에서 공부를 했고, ICU를 가기 위해 발명품 대회를 나가 상을 타고, 각종 기준을 통과해 조기졸업을 했다"고 설명했다.

학력위조나 세탁이 아닌 불가항력이었던 것이다.

이날 김소정은 카이스트에 대한 서운함을 드러내기도 했다. 축제에 본인 대신 허각을 불렀다는 것이다.

"학연 같은 건 없어져야 한다"는 김구라의 지적에 김소정은 "사람 마음이란 게 그렇지 않지 않냐"며 "단 한 번도 축제에 부르질 않았다. 날 진짜 안 부른다"고 서운함을 토로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이날 방송을 접한 시청자들은 "김소정, 이제 부르겠네요", "김소정, 그동안 억울했겠네", "카이스트 다음 축제 땐 꼭 김소정을 불러주세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