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김소정, '카이스트 출신' 학력위조?…ICU 사연 들어보니

입력 2015-10-22 06:02:29 | 수정 2016-10-27 00:16:19
글자축소 글자확대
김소정, '카이스트 출신' 학력위조?…ICU 사연 들어보니

김소정. '라디오스타'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김소정. '라디오스타' 캡처


김소정, '라디오스타' 출연

김소정이 학력위조설에 대해 적극적으로 해명했다.

김소정은 21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카이스트와 관련된 잡음에 대해 "다니던 학교가 카이스트와 통합됐다"고 밝혔다.

이날 방송 시작부터 "이름보다 카이스트녀로 유명한 김소정"이라며 자신을 소개한 김소정은 "한국정보통신대학(ICU)에 다녔으나 학교가 카이스트와 통합돼 카이스트생이 됐다"고 항간의 학력위조설에 대해 선을 그었다.

김소정은 "비평준화 고등학교에서 공부를 했고, ICU를 가기 위해 발명품 대회를 나갔다"며 "각종 기준을 통과해 조기졸업을 했다"고 입학 과정을 설명했다. 학력을 위조할 생각은 없었다는 것.

김소정은 이날 모교인 카이스트에 대한 서운함을 드러내기도 했다. 축제에 자신을 부르지 않는다는 것이다.

김구라가 "학연 같은 건 없어져야 한다"고 지적했지만, 김소정은 "사람 마음이란 게 그렇지 않다"며 "단 한 번도 축제에 부르질 않았다. 날 진짜 안 부른다"고 서운함을 토로했다.

한편 이날 방송을 접한 시청자들은 "김소정, 오늘만을 기다렸을 듯", "김소정, 억울했겠다", "김소정, 다음 축제엔 꼭 초대되길"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