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그녀는 예뻤다 10회' 박서준, 고준희에 버럭 호통…"사이다 원샷한 기분"

입력 2015-10-22 07:32:19 | 수정 2015-10-22 11:35:20
글자축소 글자확대
'그녀는 예뻤다 10회' 박서준, 고준희에 버럭 호통…"사이다 원샷한 기분"

그녀는 예뻤다 10회 그녀는 예뻤다 10회 / 사진=MBC '그녀는 예뻤다' 방송 캡쳐기사 이미지 보기

그녀는 예뻤다 10회 그녀는 예뻤다 10회 / 사진=MBC '그녀는 예뻤다' 방송 캡쳐


그녀는 예뻤다 10회 박서준

'그녀는 예뻤다' 10회 방송분에서 박서준이 황정음을 향한 마음을 확인했다.

지난 21일 방송된 MBC 수목 미니시리즈 '그녀는 예뻤다' 10회에서는 한 순간도 눈을 돌릴 수 없는 흥미진진한 전개가 이어졌다.

성준(박서준 분)은 스스로도 놀랄 정도로 혜진(황정음 분)을 사랑하고 있음을 깨달았다. 혜진 걱정에 지독한 ‘비 트라우마’도 잊어버렸던 사실을 뒤늦게 인지한 것이다.

혜진 역시 진심으로 자신을 걱정하는 성준을 보며 확신을 얻고 자신의 정체를 털어놓기로 결심했다. 그러나 혜진은 성준의 오피스텔 앞에서 성준과 하리(고준희 분)의 모습을 목격하고 그동안 하리가 자기 대신 성준을 만나왔다는 사실을 알아차렸다.

이에 혜진은 하리가 이 모든 것을 스스로 되돌려놓을 수 있도록 기다려주기로 결정하고 성준과 거리를 둬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그러나 아무리 혜진이 거리를 두려 해도 성준은 번번이 이를 부수고 혜진에게 다가섰다. 특히 성준은 옷을 전달하기 위해 어쩔 수 없이 자신의 집에 온 혜진에게 ‘돌직구 고백’을 하며 여심을 송두리째 흔들었다.

한편 하리는 신혁(최시원 분)에게 혜진이 모든 것을 알고 있다는 이야기를 전해 듣고, 성준에게 자신은 김혜진이 아니라는 사실을 말하기 위해 약속을 잡았다. 하지만 성준이 하리의 정체를 알아버렸고 "민하리, 누구야 넌?"이라고 호통쳤다.

방송을 접한 누리꾼들은 "그녀는 예뻤다 10회, 진짜 소름 돋았다", "그녀는 예뻤다 10회, 오늘 레전드였다", "그녀는 예뻤다 10회, 사이다 100병 원샷한 기분"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