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JTBC '마녀사냥' 김정훈, "미녀모델이 몰래 전화번호 주고 간 적 있어"

입력 2015-10-23 12:45:00 | 수정 2015-10-23 12:45:00
글자축소 글자확대
‘학교’ 다니는 연기자 김정훈이 JTBC ‘마녀사냥’에서 그룹 UN으로 활동하던 시절 연애담을 털어놨다.

김정훈은 최근 ‘마녀사냥’ 녹화에서 “UN으로 활동하던 당시의 이야기다. 모래밭에서 스태프들을 등지고 미녀 모델과 포즈를 잡고 있었는데, 촬영이 진행되던 중 미녀모델이 모래밭에다 번호를 적어놓고 가더라. 진짜로 영화같은 일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나중에는 집에 놀러오고 싶다고 하더라. 너무 적극적이라 괜히 의심을 하기도 했는데 알고보니 참 좋은 분이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도 ‘나는 왜 솔로인가’라는 주제로 이야기를 나누면서 “전화 통화하는게 그렇게 싫다”며 연애가 이뤄질 수 없는 이유를 털어놓기도 했다. 김정훈은 “여자친구 뿐 아니라 누군한테든 전화가 오면 짜증이 난다. 언제부터인지 모르겠는데 전화통화하는게 싫다”고 말했다. 또한, “여자친구를 사귈 때 ‘내가 집에 잘 들어갔는지 물어보지도 않냐’고 전화를 하곤 했는데 그럴때마다 심하게 스트레스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이 말에 서인영이 “남자가 그렇게 나오면 여자 입장에서는 굉장히 서운하다”고 말하자, 김정훈은 “나도 그걸 안다. 그래서 태도를 바꾸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사랑을 위해서는 싫어하는 것도 바꿀 수 있다고 자신의 매력을 어필했다.

김정훈이 함께 한 ‘마녀사냥’은 23일 금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