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수나 "남편이 내연녀에게 3캐럿 다이아 반지를…" 충격

입력 2015-10-23 16:07:31 | 수정 2015-10-23 16:07:31
글자축소 글자확대
이수나 / 동치미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이수나 / 동치미 제공


배우 이수나가 종합편성채널 '속풀이쇼 동치미'에서 남편과 내연녀의 충격적인 일화를 털어놔 스튜디오를 분노에 휩싸이게 했다.

이수나는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어느 날 친구가 내 손을 잡으며 ‘너네 남편이 크게 바람난 거 같다. 오다가다 밥이나 먹는 여자면 너한테 안 말할 텐데 너희 재산이 나가고 있다’라고 조언을 했다”고 말문을 뗐다. 이수나 친구와 함께 밥을 먹게 된 남편의 ‘내연녀’가 이수나 친구인줄 모르고 ‘3캐럿 다이아 반지’를 자랑하며 “이수나 남편이 해준 거야”라고 당돌하게 말했던 것.

이어 이수나는 “친구로부터 전해들은 남편의 충격적인 ‘내연녀’ 얘기에 울분을 삭이며 남편을 추궁했다. 그런데 남편이 얼굴에 철판을 깔고 ‘내가 그 여자한테 다이아 3부라도 해줬으면 사람이 아니야’라고 억울하다고 잡아뗐다”며 힘들었던 그 때 기억을 털어놨다.

무엇보다 이수나는 “2일 후 남편이 반지를 들고 왔다. 남편이 가져온 반지의 정체는 바로 ‘3캐럿 다이아 반지’이었다”라고 밝혀 패널들을 놀라게 했다. 특히 이수나는 “’내연녀’와 똑같은 걸 선물 받아 기분 나빴다”며 “3.1캐럿이라도 받으면 좀 나았을 텐데…”라고 반전 소감을 전해 스튜디오를 웃음으로 전환시켰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