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아이유 "요즘 덜 힘들다…살아있는 느낌"

입력 2015-10-24 00:28:07 | 수정 2016-10-27 00:15:47
글자축소 글자확대
아이유.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아이유. 한경DB


아이유 "요즘 덜 힘들다…살아있는 느낌"

아이유가 새 앨범을 발표하며 가진 토크쇼에서 장기하를 우회적으로 언급했다.

아이유는 23일 오후 6시 서울 용산구 한남동 언더스테이지에서 열린 '챗쇼(CHAT-SHOW)에 스물세 살 나이의 팬들 초대해 토크쇼를 열었다.

이날 아이유는 한 관객으로부터 "요새 힘드냐"는 질문을 받은 뒤 "모두가 힘들다. 여기 안 힘든 사람이 어디 있겠나"라면서도 "나도 힘들지만 요즘은 좀 덜 힘든 것 같다"고 밝혔다.

아이유의 발언을 두고 장기하와의 교제 때문이 아니냐는 반응이 나왔다.

그러자 아이유는 "공개된 건 얼마 안 됐지만 2년 전부터 만났다고 하지 않았나"라며 "요즘 들어 나의 행복지수를 크게 좌우하는 요소는 아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면서도 아이유는 "어쨌든 요즘 뭐랄까, 살아 있는 느낌이 든다"며 "앨범을 준비하면서 전투력이 상승했다"고 '무마'를 시도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아이유는 이날 자정 네 번째 미니앨범이자 첫 프로듀싱 앨범 '챗셔(CHAT-SHIRE)'를 발표했다. 타이틀곡 '스물셋'을 비롯해 '새 신발', '제제', '푸르던', '레드퀸', '무릎', '안경' 등 전곡이 주요 음원차트를 점령하는 기염을 토하며 '아이유 파워'를 입증하기도 했다.

아이유는 타이틀곡 '스물셋'에 대해 "체셔 고양이에 대해 모티브를 따왔다"며 "앨리스가 길을 잃어버렸을 때 체셔가 나타나는데, 그때 체셔는 '어디에 가고 싶으냐에 따라 다르다'고 말한다. 그 부분에서 영감을 얻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아이유는 "엄청 정신 없는 곡인데, 기승전결이 없고 기기기결이다. 그 부분이 솔직한 나의 상태이고, 모순점들이 많다"며 "모순되는 문장들이 나열되는데, 그게 지금 내 마음"이라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