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메르스 때도 손님이 줄 서서 찾았죠"

입력 2015-10-24 17:02:23 | 수정 2015-10-24 17:02:23
글자축소 글자확대
투잡 나선 방송 작가 이선영 '바다파스타' 사장
투잡 나선 방송 작가 이선영 ‘바다파스타’ 사장기사 이미지 보기

투잡 나선 방송 작가 이선영 ‘바다파스타’ 사장


저녁 5시쯤 연남동의 한 이탈리아 레스토랑. 가게 문 앞에는 ‘5:30분에 문을 엽니다’란 안내문이 붙어 있는데도 벌써부터 사람들이 줄을 길게 늘어서 있다. 수족관에서 갓 건져낸 신선한 해물로 이탈리아 시칠리아에서 맛볼법한 요리를 먹을 수 있다고 소문난 연남동의 대표 맛집 ‘바다파스타’다.

이곳의 이선영 사장은 ‘투잡족 사장님’이다. 현재도 방송 작가로 활발히 활동 중이다. 온스타일(on style)의 인기 프로그램 ‘도전수퍼모델코리아’, ‘겟잇뷰티’ 등의 프로그램이 대표작이다. 방송 작가인 그가 이탈리아 레스토랑을 운영하게 된 사연은 2011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ICIF라는 이탈리아 요리 학교에 1년간 유학을 떠난 것이다. 유학에서 돌아온 이 사장은 다시 방송 작가로 복귀했지만 이탈리아 요리에 대한 아쉬움이 남았다. 자비를 들여 이탈리아로 향하는 두 번째 짐 가방을 쌌다. 이탈리아 시골 구석구석을 돌아다니며 할머니들에게 요리 이야기를 들었다. 바로 이 경험을 살려 2012년 그가 출간한 책이 ‘이탈리아 할머니 레시피’다. 이 사장은 “이 책을 내고 이탈리아 요리에 더 호기심이 생겼고 그래서 문을 연 것이 바다파스타”라고 설명했다.

2013년 연남동에 바다파스타가 처음으로 문을 열었으니 이제는 개업 2년 차. 블로그마다 연남동의 대표 맛집으로 소개되고 있지만 개업 후 6개월간 시행착오도 많이 겪었다. 그는 “일반적으로 ‘3일 안에 임차료에 해당하는 매출’이 나오면 가게를 유지하는 데 무리가 없는 것으로 판단한다”며 “당시에는 하루 매출이 3만~4만 원에 그친 적도 많았다”고 회상했다.

‘손님 한 분이 오더라도 최고의 서비스를 보여주자’는 마음으로 기다리자 서서히 단골손님이 늘기 시작했다. 이 사장은 “2013년만 해도 들쭉날쭉하던 매출이 2014년에는 안정기에 접어들었다”며 “메르스 사태가 터졌을 때도 다른 가게들은 힘들어 했지만 바다파스타는 매출 감소가 10만 원 이내에 그칠 만큼 잘 유지됐다”고 자신했다. 외부 변수와 상관없이 꾸준히 찾아오는 손님이 있다는 것만으로도 스스로 잘하고 있다는 확신을 갖게 됐다는 것이다. 이 사장은 “지금은 연남동 상권이 커지기도 했고 가게도 자리를 잡으면서 초창기와 비교해 매출이 3배 정도 오른 것 같다”고 말했다.

이 사장은 여기에 그치지 않고 현재 또 다른 도전을 준비 중이다. 최근 연남동 동진시장 근처에 ‘바다스테이크’라는 이탈리아 레스토랑을 오픈했고 그 바로 옆에 ‘연남 밤바다’라는 한국식 주점을 준비 중이다. 싱싱한 이탈리안 해산물 스테이크와 함께 와인을 즐기기에 안성맞춤인 바다스테이크는 바다파스타와 함께 큰 인기를 누리고 있다.

이 사장은 “연남동은 예술가들도 많고 글로벌한 분위기도 있어 그 어떤 새로운 실험도 다 받아들여질 것 같은 느낌이 있다”며 “바다파스타를 운영하면서 꾸준함과 전문성으로 승부하는 ‘좋은 가게’는 손님들이 먼저 알아보고 찾아온다는 믿음이 강해졌다”고 말했다.

이정흔 기자 vivajh@hankyung.com

<본 기사는 한국경제매거진 한경 BUSINESS 1036호 제공 기사입니다>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