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문희준, 신해철에 대한 추억 "선배님이자 아버지"

입력 2015-10-24 21:58:33 | 수정 2015-10-24 21:58:33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불후의명곡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불후의명곡



‘불후의 명곡’ 문희준이 신해철에 대한 기억을 떠올렸다.

24일 오후 방송된 KBS2 ‘불후의 명곡’는 ‘신해철 작고 1주기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불후의 명곡’ MC 문희준은 신해철과의 인연을 언급했다. 그는 “신해철 선배님 덕분에 음악을 계속 할 수 있었다”며 과거를 떠올렸다.

이어 문희준은 “내가 9개월 동안 음악 작업을 하느라 집에만 있었던 적이 있었다. 당시 선배님이 전화를 해서 ‘죄를 지은 것도 아닌데 갇혀 있냐. 나와라’라고 했다. 그래서 나갔는데 내 손을 잡더니 ‘노래를 다 들어봤는데 좋다’며 ‘네가 존경하는 내가 너의 노래가 좋다고 했으니 잘된 것이다. 용기를 가져라’라고 말했다”며 “신해철 선배님은 날 도와줬던 선배님이자, 아버지이다”라고 신해철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이날 ‘불후의 명곡’에 출연한 신해철의 아내 윤원희는 “한 곡, 한곡 끝날 때 마다 자꾸 눈물을 보여서 민망하다”고 말했다.

이어 “아기 아빠가 뿌리만 내려놓았다고 하면 각각의 가지에서 각각의 다른 열매를 맺어준 것 같아 놀랍고 고맙다”고 감사 인사를 건넸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