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해외 한국학자 154명,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반대 성명 "국제적 명성에 악영향 미칠 것"

입력 2015-10-25 16:33:48 | 수정 2015-10-25 16:33:48
글자축소 글자확대
해외 한국학자 154명 / 해외 한국학자 154명 사진=MBN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해외 한국학자 154명 / 해외 한국학자 154명 사진=MBN 방송 캡처


해외 한국학자 154명

해외 한국학자 154명이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에 대한 반대 의견을 표명했다.

25일 해외 대학에서 한국사 관련 연구와 강의를 하는 교수•강사 154명이 성명서를 제출했다.

브루스 커밍스 시카고대 교수, 존 트릿 예일대 교수, 로스킹 브리티시 컬럼비아대 교수, 윤성주 미국 칼던대학 교수, 김선주 하버드대 교수 등이 참여했다.

이들은 성명서에서 "민주주의 국가에서 역사교과서는 다양한 의견과 분석을 존중하고, 자유로운 토론과 전문 역사학자들의 연구를 바탕으로 만들어져야 한다고 믿는다"며 “한국정부의 국정화 계획은 지난 몇 년간 자유로운 발언의 기회와 학문공동체의 자유를 억압해 온 정부 정책들의 연장선상에 있다"고 지적했다.

또 "역사는 정밀한 과학과 다르며, 전문 역사학자들의 다양한 통찰력을 바탕으로 한 것"이라며 "역사에 단일한 해석을 적용해서는 올바른 역사를 만들 수 없다"고 강조했다.

더불어 "정부의 국정교과서 계획은 민주국가로서 인정받은 한국의 국제적 명성에 악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일본 정부의 역사 수정주의를 둘러싼 지역 내부의 분쟁에서 한국의 도덕적 기반을 약화시킬 것"이라고도 지적했다.

그들은 "연구자와 교육자로서 한국 정부의 역사교과서 국정화 계획을 우려하며 반대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는 한국의 동료 역사학 교수들에게 연대와 지지의 마음을 표하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