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산가족 오늘 작별 상봉, 짧은 만남·기약 없는 이별에 '울음 바다'

입력 2015-10-26 06:00:00 | 수정 2015-10-26 13:39:11
글자축소 글자확대
이산가족 오늘 작별 상봉, 짧은 만남·기약 없는 이별에 '울음 바다'

기사 이미지 보기

제20차 남북 이산가족 상봉의 모든 일정이 26일 오전 작별상봉을 마지막으로 종료된다.

양측 가족들은 이날 금강산 오텔에서 오전 9시30분부터 두 시간 동안 마지막 상봉의 시간을 가진다.

남측 가족들은 작별상봉이 끝난 후 북측 가족을 두고 상봉장을 빠져나와 대기하고 있던 버스에 먼저 올라탈 예정이다. 버스 탑승이 끝나면 북측 가족들의 배웅을 받으며 금강산을 떠난다.

2박 3일간의 짧은 만남을 끝낸 남측 이산가족들은 고성 동해선 남북출입사무소(CIQ)를 거쳐 강원도 속초로 귀환한다.

우리측 90가족 254명의 상봉단은 지난 24일부터 북측 188명의 가족들과 만나 60여년만의 재회 감격을 누렸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