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IS 연계조직 코엑스 테러 협박에 경찰 수색 "의심 징후 없어…가능성 희박"

입력 2015-10-25 17:22:40 | 수정 2015-10-25 17:22:40
글자축소 글자확대
IS 연계조직 코엑스 테러 / IS 연계조직 코엑스 테러 사진=YTN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IS 연계조직 코엑스 테러 / IS 연계조직 코엑스 테러 사진=YTN 방송 캡처


IS 연계조직 코엑스 테러

IS의 연계조직이 SNS를 통해 "한국의 강남 코엑스 근처에 있는 상점에 테러를 할 것"이라는 글을 올렸다는 첩보가 포착돼 수색에 나선 경찰이 "테러의 가능성이 희박하다"고 말했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첩보를 전달받아 전날부터 코엑스 근처에 기동대 2개 중대를 투입해 경계를 강화했다고 25일 밝혔다.

테러 첩보는 외교부에서 국정원을 통해 경찰에 전달됐으며, 테러 시점은 25일 중으로만 돼 있고 정확한 시간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첩보를 토대로 전날과 이날 아침 경찰특공대를 투입해 코엑스 전역을 수색했지만 테러를 의심할 만한 이상 징후는 나타나지 않았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특정 지역은 슈퍼마켓인데 아프리카에는 사람이 가장 붐비는 곳이 슈퍼마켓이라고 한다"며 "상황을 종합해보면 한국 사정을 잘 모르는 조직으로 보여 실제 테러로 이어질 가능성은 희박하다"고 설명했다.

또 "다만 테러가 벌어질 가능성을 100% 배제할 수 없어 코엑스 인근의 검문·검색을 강화한 것"이라며 "전달받은 내용에 '폭발물'이라는 내용은 없었다"고 덧붙였다.

이에 네티즌들은 "IS 연계조직 코엑스 테러, 무슨 일이야", "IS 연계조직 코엑스 테러, 당황스럽다", "IS 연계조직 코엑스 테러, 테러 사라져야"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