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공릉동 살인사건 미스터리…가해자는 피해자였나

입력 2015-10-26 06:17:41 | 수정 2016-10-27 00:13:37
글자축소 글자확대
공릉동 살인사건 미스터리…누가 가해자이고 누가 피해자인가

공릉동 살인사건 / '궁금한 이야기 Y'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공릉동 살인사건 / '궁금한 이야기 Y' 캡처


공릉동 살인사건

이른바 공릉동 살인사건을 두고 몇 가지 의혹이 일고 있다.

공릉동 살인사건은 지난달 24일 새벽 휴가 나온 군인 A(20) 상병이 서울 노원구 공릉동의 한 가정집에 들어가 예비신부 B(33)씨를 살해하고 자신은 예비신랑 C(36)씨에게 살해당한 것으로 알려진 사건이다.

그러나 '궁금한 이야기 Y'는 방송을 통해 공릉동 살인사건의 몇 가지 의혹을 조명했다.

제작진에 의해 공개된 CCTV 영상엔 사건 발생 당일 A상병이 빌라에 들어가는 시간부터 B씨가 머리를 부여잡고 나온 6분 20초 간의 긴박한 상황이 담겨있다.

특히 이웃 주민이 B씨의 비명소리를 들은 시간은 27분이지만 A상병이 B씨의 집에 들어간 시간은 28분, C씨가 나온 시간은 34분으로 밝혀졌다. 불과 1분 사이에 일어난 일에 대한 실마리가 풀리지 않고 있는 상황.

이에 대해 전문가들은 "1분 차이가 알리바이에 중요한 변수가 될 수 있다"며 "살인을 저지를 때 전문적으로 칼을 다루는 사람이 아닐 경우 수차례 찌를 때 손에 상처가 남을 수밖에 없다. 그러나 A상병의 손에 칼로 인한 상처가 전혀 없었다는 점이 의문"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서울 노원경찰서 측에 따르면 C씨는 현재 A씨를 살해한 혐의로 불구속 입건된 상태. 정당방위를 적용해 불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예비신부 B씨가 A상병에게 무참히 살해당한 것을 발견한 C씨가 범인인 A상병에게서 흉기로 위협당한 상황으로 보고 있는 것.

하지만 이를 두고 일부에선 "만취한 사람이 어떻게 남의 집 칼로 살인을 저지르나", "공릉동 살인사건, 누가 가해자이고 누가 피해자인지 모르겠다", "공릉동 살인사건, 설마 군인이 가해자가 아니라 목격자는 아니었을지" 등의 반응을 보이며 의문을 던지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