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허각 쌍둥이 형 허공, 신곡 '사랑하면 좋겠어' 공개

입력 2015-10-26 09:08:43 | 수정 2015-10-26 09:08:43
글자축소 글자확대
'복면가왕’ 튜브소년으로 폭발적인 가창력을 뽐낸 가수 허각의 쌍둥이형 허공이 신곡 ‘사랑하면 좋겠어’를 공개했다.

26일 공개된 허공의 ‘사랑하면 좋겠어’는 SBS드라마 ‘어머님은 내며느리’ OST 수록곡으로 이유없이 그립고 이유없이 쓸쓸한 가을철 가슴 한켠을 채워줄 발라드다.

허공은 가수 허각의 쌍둥이형으로 최근 복면가왕 프로그램에서 ‘튜브소년’으로 출연하며 실력을 인정 받았으며 추적자OST ‘어찌 너를 잊어요’, 청담동스캔들OST ‘사랑은 멈추지 않는다’, 파랑새의집OST ‘세상에 오직 단 한사람’, 딱너같은딸OST ‘사랑했지만’, 울지않는새OST ‘너라서 다행이다’, 가족을지켜라OST ‘고맙습니다’등 수많은 작품활동을 통해 팬층을 구축해왔다.

허공의 ‘사랑하면 좋겠어’는 잔잔한 어쿠스틱 기타와 함께 말하듯 속삭이는 보컬은 애절함을 더하며 후반부 스트링라인과 함께 울먹이는 보이스는 드라마 극중 주인공들의 그리워하는 마음을 대변한다.

“내가 사랑한만큼 그대 나를 사랑하면 좋겠어, 내가 그리운 만큼 그리우면 좋겠어”의 반복적인 가사는 어떤 발라드보다 가슴에 와닿는 명품 발라드다.

이곡은 2013년~2015년 3년연속 OST 최다 발표자이자 폴포츠,수지(미쓰에이),알리, 박완규,이수영,김연지등 감성발라드로 히트메이커로 등극한 작곡가 김경범(예명 알고보니혼수상태)가 작곡을 맡았으며 작사가 김희성이 공동작사로 완성도를 높였다.

OST 제작사 더하기미디어 이성권대표는 “이곡은 작곡가 김경범씨가 어느 작품보다 애정을 가지고 작업했다”며 “감성작곡가의 섬세한 곡의 전개와 허공의 보이스가 잘 어우러져 가을철 허전한 가슴 한켠을 채워줄 명품발라드 다”고 많은 성원을 당부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