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조이어클락, '난 니가 꿈이었는데' 발매

입력 2015-10-26 09:17:57 | 수정 2015-10-26 09:17:57
글자축소 글자확대
감성 보컬 듀오 조이어클락(Joy o'clock)이 신곡 '난 니가 꿈이었는데'를 발매한다.

조이어클락의 신곡 '난 니가 꿈이었는데'가 오늘 26일 정오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신곡 '난 니가 꿈이었는데'는 보통의 연인들의 이별을 담아낸 곡으로 그 아픔을 겪어본 이들의 공감대를 이끌어낼 전망이다. 특히 남아있는 미련, 잃어버린 그녀라는 꿈, 잊을 수 없는 전화번호 등을 가사에 담으며 사랑하는 연인과의 이별을 견뎌야만 하는 힘겨운 현실을 표현하고 있다. 돌이킬 수 없는 어제를 한탄하며 한숨으로 시간을 보내는 마음은 듣는 이의 감성을 자극하기에 충분하다.

또한, 애절한 선율의 피아노 연주와 감정의 고조를 더해주는 기타, 현악기 합주를 연상케 하는 웅장한 백코러스 라인은 비장한 느낌에 이어 몽환적인 분위기를 선사한다. 특히 멤버 '용현'이 직접 연주한 피아노, 베이스 연주가 인상적이며 신예 기타리스트 정구찬이 참여해 한층 곡의 완성도를 더했다. 더욱 깊어진 조이어클락의 감성 발라드에 많은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조이어클락은 지난 2013년 첫 번째 싱글 ‘착각’으로 데뷔했으며 두번째 싱글 '잊혀지다'를 통해 실력있는 싱어송라이터 감성 보컬 듀엣팀 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지난 2014년에는 미니앨범 타이틀 곡 ‘스위터(Sweeter)’와 '작은기적'을 연달아 발표하며 꾸준한 활동을 해왔고 12월에 발표한 겨울송 '겨울이 오면'이 음악 차트 상위권을 차지하며 인기를 끌었다.

이어 올해 3월에는 싱글 '미안해 그만해 사랑해'를 발매했고 8월에는 드라마 '여왕의꽃'OST '돌아올거야'로 잔잔한 반향을 불러일으켰다.
조이어클락은 데뷔 전부터 박효신, 박정현, 김조한, 장우혁 등 유명 가수들의 콘서트 코러스 및 게스트 출연은 물론 방송 코러스 등 다양한 무대 경험과 드라마 OST 참여로 수준급의 가창력을 입증했으며, 브라운 아이드 소울 바이브를 잇는 감성 보컬로 가요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