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불륜스캔들' 도도맘 "강용석은 호감있는 술친구…내 스타일은 아냐"

입력 2015-10-27 08:02:00 | 수정 2015-10-27 13:18:48
글자축소 글자확대
도도맘 강용석 도도맘 강용석 / 사진 = 여성중앙·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도도맘 강용석 도도맘 강용석 / 사진 = 여성중앙·한경DB


도도맘 강용석

강용석 변호사와 스캔들에 휩싸인 유명 블로거 도도맘 김미나 씨가 심경을 밝혔다.

26일 여성중앙 11월호에서는 도도맘 김미나 씨의 인터뷰가 처음으로 공개됐다.

김미나 씨는 "이 자리에 나오기까지 고민이 많았다"며 "하지만 사람들은 내가 숨어있다고 생각하고, 숨어있다는 표현 자체가 불륜을 인정하는 것 같아 아니라는 말을 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어 "나 역시 그를 술친구로 생각한다"며 "호감이 있는 술친구"라고 설명했다. 이성적인 호감이 아니라 비즈니스 파트너로서의 호감이다. 그는 "강 변호사는 일적으로 호탕하고 쿨하고 매력적이다. 하지만 남자로는 내 스타일이 아니다"고 설명했다.

또 강용석과 비즈니스 파트너로 지내게 된 배경으로는 "미스코리아 대회 대전 충남 미스 현대자동차 출신인데, 당시 한화 홍보대행사인 '한컴'에 소속돼 있으면서 알고 지낸 사람들이 꽤 있다"며 "다들 지금 '한 자리'하고 있어서 자연스럽게 강 변호사에게 소개시켜줬을 뿐"이라고 밝혔다.

강용석과의 홍콩 수영장 사진, 문자 내용 등에 대해서는 "어쨌든 강 변호사와 홍콩에서 만난 게 맞고, 사실 여부를 떠나 오해의 소지를 남긴 건 잘못이다"고 토로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