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화려한 유혹’ 최강희, 시선 강탈하는 오열신

입력 2015-10-27 14:42:00 | 수정 2015-10-27 14:42:00
글자축소 글자확대
‘화려한 유혹’ 최강희가 폭풍 오열신으로 시청자를 사로잡을 예정이다.

27일 MBC 월화드라마 ‘화려한 유혹’(극본 손영목 차이영 / 연출 김상협 김희원) 측은 8회 방송을 앞두고 신은수(최강희 분)가 긴박한 상황 속 주저앉아 오열하고 있는 스틸 컷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망연자실한 표정으로 바닥에 주저앉아 가슴 절절하게 통곡하고 있는 신은수의 모습이 담겨있다. 또 다른 사진 속에는 미래(갈소원 분)를 꽉 끌어안고 안도의 한숨을 내쉬고 있어 과연 그에게 무슨 일이 벌어진 건지 궁금증이 증폭된다.

최강희는 극 중 휘몰아치는 운명에 빠진 여인 신은수 역을 열연하며 매 신마다 격이 다른 감정 연기로 드라마의 완성도를 높이고 있다. 그는 상처 받은 내면을 디테일하게 표현해내는가 하면 따뜻한 모성애 연기까지 캐릭터의 복잡한 심리를 완벽하게 소화하며 안방극장을 사로잡고 있다.

특히, 사진만으로도 생생함이 느껴지는 최강희의 표정이 눈길을 끈다. 자신의 전부인 딸 미래로 인해 대성통곡하는 워킹맘 신은수의 모습을 여실히 담아낸 최강희는 혼신의 눈물연기를 펼치며 현장을 숙연하게 만들었다. 딸을 향한 신은수의 깊은 감정선이 필요한 만큼 최강희는 촬영 시작 전부터 캐릭터에 몰입, 큐 사인과 동시에 눈물을 쏟아내는 명품 연기력을 선보였다는 후문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