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김현지 자살, 과거 "음치탈출 위해 하루 16시간 연습"…안타까워

입력 2015-10-27 20:06:38 | 수정 2015-10-27 20:06:38
글자축소 글자확대
김현지 김현지/사진=m.net 방송캡쳐기사 이미지 보기

김현지 김현지/사진=m.net 방송캡쳐


김현지 자살

가수 김현지가 숨졌다는 소식이 알려지면서 많은 이들을 안타깝게 하고 있는 가운데 과거 그의 발언이 재조명 되고 있다.

김현지는 과거 케이블채널 SBSE!TV 'TV컬투쇼'에 출연해 자신의 노래인 '아이 노우'와 팝송 '두 왑'을 환상적으로 불러 주목받았다.

김현지는 경호학과 출신으로 가수 박화요비를 경호하다 가수의 꿈을 키웠다.

당시 방송에서 김현지는 "음치를 탈출하기 위해 하루에 16시간을 연습했다"며 "팝송을 부르기 위해 가사를 모두 한글로 바꿔 외우는 등 피나는 노력을 했다"고 밝혀 이목을 집중시킨 바 있다.

한편,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27일 오전 3시50분쯤 익산시 왕궁면 동용길 복심사 주차장에 주차된 카니발 승용차 안에서 고모(33)씨, 이모(33)씨와 함께 숨진 채로 발견됐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