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그녀는 예뻤다' 박서준, 올 가을 넘버원 여심킬러

입력 2015-10-29 05:19:00 | 수정 2015-10-29 05:19:00
글자축소 글자확대
MBC 수목미니시리즈 ‘그녀는 예뻤다’(극본 조성희, 연출 정대윤)에서 ‘초절정 복권남’으로 정변한 지성준 역의 배우 박서준이 달콤함과 까칠함을 넘나드는 매력으로 여심을 사로잡고 있다.

매회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고 있는 ‘그녀는 예뻤다’는 연일 뜨거운 화제와 시청률 상승으로 단순한 화제를 넘어선 올해 최고의 드라마임을 당당히 입증하고 있다. 박서준은 ‘지부편(지성준 부편집장)앓이’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2015년 최고의 대세남으로 떠올랐다.

박서준은 MBC와의 인터뷰에서 “5부 엔딩의 빗속 장면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 중요한 장면이라 드라마 초반에 촬영해서 아쉽지만 그래서 더 애착이 간다. 정음 누나와는 배역에 동화되어 연기하고 있기 때문에 점점 호흡이 더 잘 맞는 것 같다”고 밝혔다.

또 박서준은 “많은 분이 ‘그녀는 예뻤다’에 관심을 주신 덕분에 힘든 촬영임에도 열심히 임할 수 있었다.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니다’라는 말처럼 성준이를 끝까지 놓지 않고 열심히 연기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