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정경호, 김태희 미모 아내와 비교불가

입력 2015-10-28 10:24:21 | 수정 2015-10-28 10:24:21
글자축소 글자확대
배우 정경호가 SBS ‘자기야-백년손님’에 출연해 김태희와 아내를 비교 언급하며 이목을 집중시켰다.

정경호는 29일 방송되는 SBS ‘자기야-백년손님(이하 ‘백년손님’)’ 301회에 ‘9년차 사위’로 첫 출연, 예능 대세다운 화끈한 입담으로 스튜디오를 사로잡을 예정이다.

최근 진행된 백년손님 301회 녹화에서 MC 김원희는 “배우자가 다른 사람과 나를 비교한 적 있냐”라는 질문을 던졌다. 김원희의 질문에 김가연은 “남편 임요환은 소녀시대, 김태희보다 내가 훨씬 더 예쁘다고 한다.”라고 대답하며 닭살 부부 다운 면모를 보였다.

이에 정경호는 김가연을 가리키며 “거짓말을 강요하는 질문이다, 김태희 씨를 실제로 봤는데 정말 비교불가다.”라며 흥분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정경호는 “대한민국의 많은 여성분들이 고생하는 건 잘 알고 있지만 ”김태희가 예뻐? 내가 예뻐?“라는 질문은 삼가야한다.”며 정색해 폭소를 자아냈다. 또한 “예쁘다는 말은 객관적인 말이다, 객관적으로 김태희가 예쁘고 아내 앞에는 주관적이라는 말을 꼭 붙여야 한다”는 솔직 발언으로 또 한 번 스튜디오를 폭소의 도가니로 만들었다.
뿐만 아니라 정경호는 돈 많은 사람과 자신을 비교하는 아내에게 돌직구를 날린 사연을 고백했다. “아내가 다큐멘터리의 성공한 사업가와 나를 비교하더라, 그래서 아내에게”내가 만약 성공했다면 나는 당신을 만나지 않았을 거야“라고 솔직하게 말했다”는 일화를 꺼내며 스튜디오를 발칵 뒤집어 놨다.

한편 예능 대세 배우 정경호의 활약은 오는 29일 SBS ‘백년손님’ 301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