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풍선껌’ 평균 시청률 1.7%, 최고 시청률 2.1% 기록

입력 2015-10-28 13:43:00 | 수정 2015-10-28 13:43:01
글자축소 글자확대
"우리 그냥 ‘우정’하게 해주세요!"

tvN 월화드라마 ‘풍선껌’이 시청률 상승세를 타면서, 순조로운 출발을 알렸다.

지난 27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풍선껌’(극본 이미나/ 연출 김병수/제작 화앤담픽처스) 2회는 케이블, 위성, IPTV 통합 기준 가구 평균시청률 1.7%(닐슨코리아/유료플랫폼 기준), 최고시청률 2.1%를 기록했다. 방송 전후로 '풍선껌'이 포털 실시간 검색어 1위에 오르고, 인기 여성 커뮤니티에서 이동욱의 남사친 매력과 이동욱-정려원의 환상 케미가 여러번 회자되는 등 시청률과 화제성 측면에서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2회 방송에서는 알콩달콩 케미를 자랑하던 ‘남사친’ 리환(이동욱)과 ‘여사친’ 행아(정려원)가 서로에게 자신의 사정을 밝히지 못하고, 깊어가는 의견 차이 때문에 끝내 다툼을 벌이는 모습으로 안방극장을 안타깝게 했다.

극중 행아는 리환이가 자기 몰래 석준(이종혁)의 집에서 자신의 물건을 가져온 사실을 알게 된 상황. 이에 화가 난 행아는 리환에게 “니가 무슨 오빠야”라며 다그쳤고, “니가 이러니까 이모도 내가... 이러다 진짜 이모가 나 안보겠다고 하면 니가 책임질 거냐고”라고 울컥했다. 행아의 예상치 못한 발언에 놀란 리환은 “그런 말이 어디 있어! 엄마가 널 어떻게 안보고 살아”라고 되받아쳤다. 하지만 행아는 “너야 계속 보겠지, 피가 섞였으니까. 그런데 나는”이라고 흥분을 쉽게 삭히지 못했고, 급기야 리환에게 방독면이라고 야멸찬 말을 퍼부으며, 자신을 숨 막히게 하지 말 것을 당부했다. 상처받은 리환 역시 앞으로 신경 쓰지 않겠다며 뒤돌아섰던 것.

그러나 사실 가족 같은 절친이지만 리환과 행아에게는 말하지 못한 속내가 숨겨져 있어 시청자들을 짠하게 했다. 먼저 행아는 어린 시절 리환의 엄마 선영(배종옥)이 리환과 행아 사이에 무슨 일이 있을 경우 행아를 버리겠다고 말하는 전화통화를 엿들었던 터. 더군다나 행아는 선영으로부터 사람들이 이해할 수 있을 만큼만 리환과 친하게 지내라는 말을 들었기에, 자신의 일이라면 열일 제쳐두고 달려오는 리환의 무한 관심이 두려웠던 것. 선영에게 오해를 살까봐 염려되는 마음에 석준의 일을 계기로 선을 그었던 셈이다.

뿐만 아니라 이날 방송 말미에 그려진 에필로그에서는 행아를 유독 챙길 수밖에 없었던 리환의 속사정이 밝혀져 시청자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리환이 학생 시절, 병원에 입원해있던 행아의 아빠 준혁(박철민)이 자신을 친삼촌처럼 따르는 리환에게 술을 가르쳐주면서 “이제 리환이만 믿으면 되겠네”라는 말과 함께 행아를 지켜달라는 진심 어린 부탁을 건넸고, 이를 리환이 약속했던 것. 하지만 다음날 준혁이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나면서 리환은 자신과 마신 술 때문에 준혁이 죽은 걸로 오해해 충격에 빠지기도 했다. 리환의 ‘행아 보살피기’가 준혁과 내건 약속과 준혁의 죽음에 대한 죄책감이 더해져 시작된 것임을 짐작케 했던 것. 이와 관련 ‘여사친’ 행아를 지켜내려 하는 리환과 ‘남사친’ 리환을 밀어내려하는 행아의 모습이 펼쳐지면서 앞으로 극 전개에 대한 설렘을 증폭시켰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