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푸드송 전문그룹 마블링, 음원 수익 모아 쌀 600kg 기부

입력 2015-10-28 16:26:07 | 수정 2015-10-28 16:26:07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푸드송 전문그룹 가수 마블링이 기부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디지털 싱글 '쌀이야'와 '렛츠꼬끼오'의 음원 수익과 방송활동 수익을 모아 마련한 쌀 600kg을 도움이 필요한 사람들에게 기부했다.

성북구 아름다운 사람들 일명 '성아들 단체'에 쌀 100kg을, 마포구 사회복지협의회에 쌀 200kg을, 발달장애개안학교 참빛문화예술학교에 100kg을, 서울 농아인협회 마포구지부에 쌀 200kg을 기부했다.

마블링은 기부전문그룹으로 앞장서겠다는 각오와 함께, 마블링의 리더 겸 랩퍼인 장원은 기부활동가라는 직업군을 만들어 선두주자가 되겠다는 포부를 전했다.

이들은 활어회송인 세번째 디지털 싱글 '날로먹어'를 제작 중에 있으며, 이 싱글앨범 수익 또한 기부할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