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최자, 설리에게 쓰는 편지? "행복이란 씨 뿌리고 파뿌리 같이 일궈"

입력 2015-10-28 17:20:46 | 수정 2015-10-28 17:20:46
글자축소 글자확대
최자 설리 최자 설리/사진=jtbc 슈가맨 방송캡쳐기사 이미지 보기

최자 설리 최자 설리/사진=jtbc 슈가맨 방송캡쳐


최자 설리

다이나믹 듀오 최자가 설리에게 사랑을 듬뿍 담은 자작랩을 선보여 화제가 됐다.

27일 방송된 JTBC '투유 프로젝트 - 슈가맨'에서는 유재석과 유희열이 각각 팀을 구성해 추억의 가수를 찾고, 2015년 버전의 무대로 재해석해 대결을 펼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최자는 '다들 미친놈이래 나 보고. 미련한 곰이래 너 보고. 우린 안 고민해 주위 시선 아직 차가워도 서로를 보는 눈은 봄이네'라는 내용의 자작랩을 공개했다.

이어 "수근대고 더러운 소리해도 밑거름 돼 사랑은 꽃 피네. 일이 꼬여 온 세상을 속여야 할 때도 우린 서로에게 솔직해 니가 요리 해주는 내 시간은 너무 맛있어. 넌 뜨거운 내 열정을 담아주는 용기 절대 못 버려 평생 다시 써. 계속 같이 있어 넌 내가 모든 걸 포기하고 지킬 만큼 내게 가치 있어. 이제 우리라는 밭이 있어. 행복이란 씨 뿌리고 머리 파뿌리 되도록 같이 일궈"라는 가사가 이어졌다.

자작랩 가사에 유재석은 "그냥 편지 아니냐"고 말하자, 최자는 "'슈가맨'의 원곡 가사와 어울리는 내용을 쓴 것"이라며 당황한 반응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최자는 걸그룹 전 f(x) 멤버 설리와 열애 중이며, 두 사람의 나이 차는 14살로 큰 관심을 끈 바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