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그녀는 예뻤다' 신혜선, 정신차려~ 박유환에 설레면 안돼? 돼!

입력 2015-10-29 09:01:13 | 수정 2015-10-29 13:44:49
글자축소 글자확대
'그녀는 예뻤다' 신혜선, 정신차려~ 박유환에 흔들리면 안돼? 돼!

'그녀는 예뻤다' 박유환 신혜선기사 이미지 보기

'그녀는 예뻤다' 박유환 신혜선


'그녀는 예뻤다'의 또 하나의 애정 전선에 불이 지펴졌다. 바로 박유환과 신혜선.

지난 28일 방송된 MBC 수목 미니시리즈 ‘그녀는 예뻤다’12회에서는 준우(박유환 분)가 진성그룹의 후계자가 아니라는 사실을 안 설(신혜선 분)은 준우에게 애써 선 긋기를 시작했다.

우가 문자로 데이트 신청을 하자 설은 몸이 안 좋다는 핑계를 대며 준우를 피했다. 그러자 준우는 문자를 받자마자 설에게 한달음에 달려와 어디가 안 좋은지 증상을 꼼꼼히 살폈다.

준우는 괜찮다는 설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설의 이마에 손을 대고 열까지 재보며 걱정스러운 마음을 숨기지 않았다. 준우의 다정함에 순간 심장이 쿵하고 내려앉은 설은 ‘어머 한설! 설레지마! 설레면 안돼!’라고 자기 최면을 걸어 웃음을 자아냈다.

급기야 준우는 약을 증상 별로 바리바리 사와 설에게 건넸고 “빈 속에 먹으면 안되니까 꼭 뭐 챙겨먹고 먹어야 돼”라고 신신당부하며 다정함의 끝을 보여줬다. 이에 심장까지 녹아 내린 설은 준우의 뒷모습을 하염없이 바라보며 “김준우 너 왜 이렇게 착하고 사랑스러워.. 너 왜 회장 아들이 아닌 거냐고”라고 시무룩해했다.

이렇듯 여자친구 설을 위해 모든 것을 다해줄 듯 자상한 준우의 모습과 아니라고 부정해도 자꾸만 준우에게 빠져들고 있는 설의 로맨스는 풋풋하고 귀여운 매력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한편, '그녀는 예뻤다"는 29일 시청률 조사회사 TNMS 수도권 기준 17.8%의 시청률로 동시간 드라마 1위를 이어가며 변함없는 파워를 과시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