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도리화가' 배수지 "판소리라 걱정됐지만 꼭 도전해보고 싶었다"

입력 2015-10-29 11:15:14 | 수정 2015-10-29 15:54:38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가수 겸 배우 배수지가 차기작 선택 이유를 언급했다.

29일 오전 서울 압구정CGV에서 열린 영화 '도리화가' 제작보고회에는 배우 류승룡, 배수지, 송새벽, 이종필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배수지는 국민첫사랑으로 등극한 '건축학개론' 이후 3년만의 작품인 '도리화가'에 대해 "차기작에 대한 고민이 많았다. '도리화가'를 선택한 이유는 시나리오를 처음 봤을 때부터 눈물이 났다"고 말했다.

이어 "너무 하고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판소리라 걱정이 되기도 했지만 꼭 도전을 해보고 싶었다"며 "진채선이 조선 최초의 여류 소리꾼이자 실존 인물이라는 점 때문에 부담도 컸지만, 캐릭터의 매력에 이끌려 작품을 선택하게 됐다"고 전했다.

한편 '도리화가'는 1867년 여자가 판소리를 할 수 없었던 시대에 운명을 거스르고 소리의 꿈을 꾼 진채선과 그의 스승 신재효(류승룡)의 숨겨진 이야기를 다룬 영화다. 11월 25일 개봉.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