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윤일병 사망사건' 주범, 교도소서 '소변+성희롱' 엽기행위까지…'충격'

입력 2015-10-29 16:34:33 | 수정 2015-10-29 16:34:33
글자축소 글자확대
윤일병 사망사건 윤일병 사망사건 / 사진 = KBS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윤일병 사망사건 윤일병 사망사건 / 사진 = KBS 방송 캡처


윤일병 사망사건

윤일병 사망사건의 주범이 교도소에서 엽기 행위를 한 사실이 다시금 눈길을 끌고 있다.

국방부는 지난 11일 "이 병장이 2월부터 동료 수감자 3명에게 가혹 행위 등을 저질러 군 수사당국이 조사를 마치고 지난달 22일 군 검찰에 사건을 넘겼다"고 전했다.

이 병장과 국군교도소에서 같은 방을 썼다는 전 수감자는 "(이 병장이) 옷을 벗긴 채 화장실로 데려가 무릎을 꿇린 뒤 자신의 몸에 소변을 봤다"며 "(이 병장이) 자신의 주요 부위를 보여주면서 성희롱을 했다"고 밝혔다.

이 병장은 또 수감자의 목을 조르거나 음료수가 가득 찬 1.5L 페트병으로 때리고, 볼펜으로 갑자기 찌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29일 대법원은 윤일병 구타 사망사건 주범 이모 병장의 살인 혐의를 인정했으나 나머지 동료는 살인의 고의가 없다고 판단했다.

이 병장과 함께 기소된 하모(23) 병장과 지모(22) 상병, 이모(22)상병에게 항소심에서 각각 선고됐던 징역 12년형(살인 혐의)도 파기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