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미군 대응 출격, 동해상 러시아 전투기 TU-145 뜨자 '일촉즉발'

입력 2015-10-30 08:09:00 | 수정 2015-10-30 10:39:29
글자축소 글자확대
미군 대응 출격, 동해상 러시아 전투기 TU-145 뜨자 '일촉즉발'
美 대변인 "통상적 절차"


미군 대응 출격 /사진=게티이미지뱅크기사 이미지 보기

미군 대응 출격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미군 대응 출격

한반도 동쪽 공해상에서 러시아 전투기가 미국 항공모함에 근접하면서 미군 전투기가 대응 출격했다.

조시 어니스트 백악관 대변인은 29일(현지시간) 정례 브리핑에서 지난 27일 러시아 전투기 TU-142 베어기 2대가 고도 500피트 상공에서 미 항공모함 로널드 레이건호에 1마일(1.6㎞) 거리로 근접함에 따라 미군 FA-18기 4대가 즉각 대응 출격했다고 밝혔다.

대변인은 "특별히 위협적인 상황은 아니었다. 심각한 대치 국면으로 발전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공해상에서 종종 일어나는 일이다. 미 해군 함정, 특히 항공모함 근처에 다른 비행기가 접근할 경우 우리 전투기를 신속하게 발진시켜 다른 곳으로 유도비행 하게 하는 것은 통상적 절차"라고 덧붙였다.

러시아 전투기 TU-145기는 장거리 대잠수함 전투기로, TU-95 전략 폭격기에서 발전한 기종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