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그녀는 예뻤다' 박서준, 여심 사냥꾼 등극…'깐' 서준·'안깐' 서준 팔색조 매력

입력 2015-10-30 09:16:43 | 수정 2015-10-30 09:16:43
글자축소 글자확대
'그녀는 예뻤다' 박서준, 여심 사냥꾼 등극…'깐' 서준·'안깐' 서준 팔색조 매력

'그녀는 예뻤다' 박서준 황정음기사 이미지 보기

'그녀는 예뻤다' 박서준 황정음


'그녀는 예뻤다' 박서준 황정음

'그녀는 예뻤다'에 출연 중인 배우 박서준이 로맨스 연기로 안방극장을 공략했다. 특히 세팅된 머리를 내린 '안깐' 서준의 모습은 팬들의 눈길을 한몸에 받았다.

지난 28일 방송된 MBC 수목 미니시리즈 ‘그녀는 예뻤다’13회에서 성준(박서준 분)은 쓰러졌다는 소식을 듣고 한걸음에 달려온 혜진(황정음 분)에게 “이제 안 참아. 좋은 거, 보고 싶은 거, 안고 싶은 거 이제 더 이상 안 참을래”라며 마음을 고백했다. 이어 사랑이 듬뿍 담긴 포옹이 키스까지 이어지며 서로를 향한 마음을 확인, 본격적인 러브라인을 가동했다.

이어 오랫동안 전화 통화를 하며 추억을 나누다 붕어빵을 먹고 싶어하는 혜진을 기습 방문하는 등 막 사랑을 시작한 연인들의 알콩 달콩한 모습으로 보는 이들의 질투를 유발했다. 특히, 혜진의 민낯을 보고도 “이 얼굴 완전 오랜만이네. 귀여워~”라면서 애정이 듬뿍 담긴 눈빛으로 볼을 꼬집고, 어린 시절 추억을 이야기 하다 밤을 새우고 허겁지겁 출근하는 모습이 그려져 설렘 가득한 장면을 완성시켰다.

무엇보다, 사랑의 힘은 카리스마 ‘지부편’을 시종일관 웃게 만들었다. 이른 아침 출근길에 나서자마자 새똥을 맞고도 기분 좋게 웃으며 하루를 시작할 정도. 회사 엘리베이터를 타기 위해 거침없이 직진하다 문에 머리를 쿵 박고도 “넘어져 버렸네”라면서 하하하 재치있게 웃어 넘기는 여유로 엄마 미소를 짓게 했다. 이어 편집팀원들 앞에 휘파람을 불며 등장해 “오늘도 힘내서 파이팅해 봅시다”라는 예의 지성준 답지 않은 오글 멘트로 팀원들을 당황시키기도 했다.

하지만, 차주영(신동미 분)를 비롯한 팀원들이 다음 달 판매 부수 1위 탈환을 하지 못하면 ‘모스트 코리아’가 폐간된다는 사실을 숨긴 채 독단적으로 팀을 이끌어 온 성준에게 섭섭함을 드러내며 자리를 박차고 나가버리는 상황에 처한다. 진심이 통하지 않았음을 깨달은 성준은 좌절해 눈물을 글썽이는 모습으로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에 혜진은 “괴로울 땐 내 앞에서 괴로워하고 힘든 일 있으면 나한테 말해. 혼자 감당하려 하지 말고 다 나랑 같이 하자”는 말로 위로하며 꼭 안아주며 사랑을 한층 더 견고하게 다졌다.

이날 성준의 하이라이트는 혜진을 향한 프로포즈 예고 장면. 성준은 혜진이 손수 마련한 도시락에 감동해 “소풍가자”며 혜진의 손목을 잡아 끌었고, 강가에서 알콩달콩한 시간을 보냈다. 강바람에 추워하는 혜진을 옷자락으로 감싸며 따뜻하게 백허그를 하는 성준의 모습은 시청자들의 심장을 쫄깃하게 만들기에 충분했다. 이어 “지금부터 내가 무슨 얘기를 할 거야. 성급하다고 할지도 몰라. 어쩌면 미쳤다고 할지도 모르고”라며 진지하게 말을 꺼냈다.

이에 혜진이 의아해하자 “20주년 특집호 성공하면 그때 프로포즈할 거야”라는 돌직구 고백을 했고, 혜진 역시 “꼭 성공했으면 좋겠어”라며 성준의 고백에 응했다. 이후 성준은 추워하는 혜진에게 모자를 씌워주다가 보는 이들마저 설레는 진한 키스를 했다. 하지만 혜진이 ‘행운 총량의 법칙’에 대한 내레이션이 깔리며 순탄치만은 않음을 예고해 두 사람의 사랑의 결실이 어떻게 맺어질 것인가에 대한 귀추가 주목된다.

이처럼, 칼바람이 쌩쌩 부는 독설남 ‘지부편’의 완벽주의부터 망설임 없이 돌진하는 ‘사랑꾼’까지 각양각색 다양한 매력을 선보이고 있는 박서준은 ‘그녀는 예뻤다’를 통해 대체불가 매력을 제대로 인증했다. 특히, 의외의 허당기를 탑재한 개구쟁이 면모는 물론이고, ‘모스트 코리아 편집팀’의 실질적인 책임자로서의 카리스마와 책임감, 그리고 주체할 수 없는 사랑의 감정을 한층 농익은 연기로 선보이며 시청자들의 마음을 송두리째 흔들고 있다.

한편, 황정음과 박서준의 로맨스가 본격화 되자 시청률은 연일 상한선을 치며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그녀는 예뻤다'는 TNMS 수도권 기준 17.5%를 기록했으며, 또 다른 시청률 조사회사의 시청률 역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며 쌍끌이 시청률 1위 기록을 이어가고 있다. 향후 남은 3회에 색다른 전개가 펼쳐질 것으로 알려진 '그녀는 예뻤다'가 올해 미니시리즈 최고 기록을 달성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