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오연수, 1년3개월 만에 근황 공개 "돌연 미국행 결심한 이유는…"

입력 2015-10-30 10:07:45 | 수정 2015-10-30 10:09:24
글자축소 글자확대
오연수 / 여성중앙 화보기사 이미지 보기

오연수 / 여성중앙 화보


배우 오연수가 1년3개월 만에 근황을 공개했다.

현재 미국 캘리포니아주 어바인에서 지내고 있는 오연수는 최근 여성지 여성중앙을 통해 화보 촬영과 인터뷰를 진행했다.

지난해 여름 가족들과 함께 미국으로 떠난 지 1년 3개월 만이다. 캘리포니아 크리스털 비치에서 이루어진 이번 화보 촬영의 콘셉트는 '나를 찾아가는 여정'이다.

오연수는 미국행을 결심한 것에 대해 "많은 사람들이 '어떻게 그렇게 어려운 결정을 했느냐'며 놀랐지만 내 생각은 단순했다. 아이들이 성인이 되기 전에 가족이 함께 많은 시간을 가질 수 있었으면 좋겠다는 바람이 컸다"고 털어놨다.

또 오연수는 "미국에서 지낸다고 해서 일을 못하는 건 아니라고 생각했다. 좋은 배역이 있으면 언제든지 할 수 있다. 서너 달 정도 한국에 들어갔다 오는 게 예전처럼 그렇게 어려운 일은 아니고 혹시 한동안 일을 못한다고 해도 조급해할 필요 없다고 생각했다"면서 "지금까지 30년 가까이 일 해오면서 길게 보고 멀리 보는 연습이 저절로 된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한편 오연수의 미국 생활 이야기는 여성중앙 창간 46주년 기념호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