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히든싱어4’ 이은미, “내 몸이 다 타버리는 줄 알았다”

입력 2015-10-30 14:31:00 | 수정 2015-10-30 14:31:02
글자축소 글자확대
JTBC 예능 프로그램 ‘히든싱어4’에 출연한 이은미가 국민애창곡 ‘애인 있어요’의 탄생 비화를 공개했다.

이은미의 대표곡이자 2005년 발매 후 끊임없이 사랑을 받고 있는 국민가요 ‘애인 있어요’. 하지만 이은미에게 곡 소개를 부탁하자 그녀는 “내가 아주 힘들었을 때 내게 왔다”며 힘든 과거의 기억을 떠올렸다.

당시 이은미는 번아웃 신드롬 ‘Burnout Syndrome’이라는 극심한 우울증에 빠져있었던 것. 번아웃 신드롬은 ‘불타서 없어진다(burn out)’는 의미가 붙은 이름으로, 일에 몰두하던 사람이 극도의 피로감으로 인해 무기력해지는 증상을 말한다.

음악밖에 모르고 무대에만 매진하면서 살다 보니 문득 다시 무대에 설 수 없을 거 같은 공포를 느꼈던 이은미는 “내가 호흡만 내뱉어도 그 자리에서 바삭하고 부셔져 버릴 것 같더라”며 당시 심각한 상황을 담담히 이야기했다. 그런 상황에서 만난 곡이 바로 ‘애인 있어요’라는 것. 이은미는 “나를 다시 무대 위로 이끌어준 곡이기 때문에 정말 각별한 노래”라며 남다를 애착을 보였다.

한편, 독보적 목소리로 모두가 불가능할 것이라고 했던 이은미 편은 “설마 모창자가 있겠어?라는 반신반의를 뒤엎고 완벽한 싱크로율로 녹화장을 충격에 빠트렸다. 뛰어난 가창력은 물론, 특유의 바이브레이션, 심지어 턱사이즈(?)까지 똑같은 모창 능력자에 패널로 나온 이혜정은 “귀신이 곡할 노릇”이라며 당황한 모습을 보였고, 평소 이은미의 열혈 팬임을 자부하며 100% 정답을 자신했던 솔비와 아웃사이더는 1라운드부터 헛다리를 짚고는 이은미의 눈을 못 마주치고 안절부절 못했다는 후문이다.

라이브의 여왕 이은미와 모창능력자 함께 부르는 ‘애인 있어요’. 폭발적인 가창력으로 패널들을 기립하게 만드는 역대급 감동의 무대는 오는 31일(토) 밤 11시에 방송되는 JTBC ‘히든싱어4’를 통해 확인 수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