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슈퍼스타K7 천단비, 연기력까지 겸비한 미래의 스타? 김수로 "뮤지컬 해도 될 듯" 극찬

입력 2015-10-30 14:54:21 | 수정 2015-10-30 14:58:08
글자축소 글자확대
천단비, 연기력까지 겸비한 미래의 스타? 김수로 "뮤지컬 해도 될 듯" 극찬

천단비 '슈퍼스타K7'기사 이미지 보기

천단비 '슈퍼스타K7'


슈퍼스타K7 천단비

'슈퍼스타K7' 참가자 천단비가 남다른 연기력으로 김수로에게 눈도장을 받았다.

지난 29일 방송된 Mnet ‘슈퍼스타K7’ 3번째 생방송에서 천단비는 클라라홍, 중식이, 케빈오, 마틴스미스, 자밀킴 등 TOP 6 멤버들과 함께 ‘비 마이 셀프(Be Myself)’를 주제로 한 무대를 선보였다.

이 날 방송에서는 본격적인 생방송 김수로와 연극 미션을 수행하는 TOP8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천단비는 연기 미션에서 클라라 홍의 엄마 역을 맡았다. 클라라 홍은 음악을 하겠다고 선언했고, 천단비는 “음악을 해서 돈을 벌겠니. 엄마를 봐”라며 능청스러운 태도를 보였다.

클라라 홍은 “엄마, 아빠는 내가 행복하길 바라지 않냐”라며 물었고, 천단비는 “네가 행복하길 바라니까 우리가 말리는 거야”라며 우는 표정을 지었다.

극이 끝나고 김수로는 천단비를 최종 1위로 선택하며 “나중에 뮤지컬을 해도 될 것 같다”라고 칭찬했다.

이날 천담비는 생방송 무대에서 이선희의 ‘추억의 책장을 넘기면’을 선곡했다.

‘슈퍼스타K7’ 현장에 참석한 이선희는 “공연을 많이 하는 가수 중 한사람으로 무대에서 내가 기운이 없을 때 단비 씨가 주는 에너지를 느끼면서 노래할 때가 많았다”고 특별한 인연을 털어놨다.

백지영은 “이런 명곡을 골라 노래한다는 건 천단비 씨가 간이 좀 큰 사람이 아닌가 싶다. 난 모 프로그램에서 선희 언니 옆에서 이 노래를 불렀는데 심장이 내 귀에 있는 줄 알았다. 굉장히 포텐이 터졌다. 이걸 하나 물어보고 싶다. 우리가 ‘슈퍼스타K7’에서 드라마를 쓸 수 있을까”라며 천담비의 우승에 힘을 실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