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아빠를 부탁해' 조혜정, 금수저 논란 딛고 일어설 여배우의 시작

입력 2015-11-02 05:58:00 | 수정 2015-11-02 13:44:28
글자축소 글자확대
'아빠를 부탁해' 조혜정, 금수저 논란 딛고 일어설 여배우의 시작

'아빠를 부탁해' 조혜정 조재현기사 이미지 보기

'아빠를 부탁해' 조혜정 조재현


'아빠를 부탁해' 조재현이 조혜정을 향한 따뜻한 진심을 전했다.

지난 1일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 아빠를 부탁해’에서는 멤버들이 시즌을 마무리하며 마지막 한 마디를 전했다.

이날 방송에서 가족들은 방송을 마무리하며 서로에게 편지를 나눴다. 조혜정은 조재현의 편지를 읽으며 계속 눈물을 흘렸다.

조재현은 편지를 통해 "좋은 일, 신나는 일, 가슴 아픈 일, 그리고 힘든 일. 어쩜 이 모든 과정이 한 편의 시나리오 같다는 생각이 든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이제 50부작 드라마 중 한 편을 마쳤다고 생각하자"라며 "시간이 흐르면 그게 네 인생 힘든 시기가 아니라 소중한 시기이고, 훗날 조혜정이라는 배우가 단단해지는 시간이었다는 생각을 하게 될 거다"라고 말했다.

또한 "아빠도 표현은 안 하지만 똑같은 딸 가진 아빠라는 걸 확실히 느꼈다"라며 "요즘 힘든데 가족에게 티 안내고 웃는 얼굴로 대하며 속마음을 감추는 모습을 보며 엄마가 마음 아파하더라"는 내용으로 조혜정을 다독였다.

조혜정은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편지를 채우려고 쓴 게 아니라 진짜 저에게 해주고 싶은 말을 해주신 거다. 너무 감사하고 감동이다. 눈물이 났다"고 고백했다.

또 조혜정은 “끝난다고 해서 두렵거나 걱정되는 건 없다. 서로 알았고, 어떻게 소통하는 지를 알았기 때문에”라고 ‘아빠를 부탁해’ 마지막 방송 소감을 전했다.

한편 조혜정은 '아빠를 부탁해' 출연 이후 연이은 드라마 주연급 발탁으로 '금수저' 논란에 불을 지폈다. 현재 조혜정은 온스타일 '처음이라서'에 출연 중이며 MBC에브리원 '상상드라마' 방송을 앞두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