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나혼자산다’ 황재근 "비행기표 살 돈 없어 어머니 마지막 못 봐" 뭉클

입력 2015-10-31 04:22:15 | 수정 2015-10-31 04:22:52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 ‘나 혼자 산다' 방송화면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 ‘나 혼자 산다' 방송화면 캡처


디자이너 황재근이 어머니의 임종을 지키지 못한 가슴 아픈 사연을 공개했다.

30일 방송된 MBC ‘나혼자 산다’에 출연한 황재근은 3대 디자인학교로 꼽히는 앤트워프 왕립학교 유학생 시절에 겪었던 고충을 털어놨다.

그는 “그때 좋지 않은 병을 얻어서 지금도 몸이 안 좋다”며 “좋은 기억은 거의 없고 안 좋은 기억밖에 없다. 아픈 거, 부모님 돌아가신 것, 우울증 다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비자 문제로 고생하다 비자를 받았다고 거짓말을 하기도 했다"면서 "그렇게 학년을 올라가니 어머니가 돌아가셨다. 한국에 도착했을 땐 이미 장례식이 끝난 뒤였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비행기표 살 돈을 구하느라 한국에 늦게 도착했다는 황재근은 “똑같은 집에 갔는데 엄마는 없고 사진만 있는 게 너무 슬펐다. 죄송스럽기도 하고 많이 보고싶다”며 눈물을 쏟아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한편 ‘나 혼자 산다’는 독신 남녀와 1인 가정이 늘어나는 세태를 반영해 혼자 사는 스타들의 일상을 관찰 카메라 형태로 담은 다큐멘터리 형식의 예능 프로그램으로 매주 금요일 오후 11시 15분에 방송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